IT업계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탄력근무제

Posted by 미니송
2018.07.02 16:04 사회 이슈


IT업계에서도 빛을 보는 날이 올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근로시간 단축을 시행한 첫 출근일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주 52시간 근무시간이 활성화 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우선 이 근로시간 단축은 300인 이상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하며 6개월간의 계도기간이 있습니다.



IT 업계의 탄력근무제

월요일이 출근일이니 아마 오늘부터 적용이 될 것인데요. 혹사직종으로 꼽히는 IT업계에서도 근로시간 단축을 한다고 합니다. 특히나 IT업계는 근로시간단축이 필요한 업계라고 볼 수 있는데요. 어쩔수없이 야근을 하거나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IT업계는 대부분 탄력근무제도를 이용한다고 하는데요. 출퇴근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탄력근무제의 장점입니다.


출근시간과 퇴근시간을 자율적으로 찍고 출퇴근시간을 알아서 정해서 하루 8시간 근무를 채우면 되고 일주일에 최대 12시간까지 연장근무를 할 수 있따고 합니다. 이런 탄력근무제에 대기업과 같은 기업에서는 이러한 것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과연 중소기업도 이러한 탄력근무제를 시행할 수 있을지? 그리고 지켜질 수 있을지가 의문입니다. 


또한 탄력근무제를 시행한다고 해도 더 빨리 출근해서 더 늦게 퇴근하는 경우가 생기고 편법으로 출퇴근 시간을 찍는 것만 따로 찍으면 되니 참... 관리가 허술하다면 필요가 없어질 것이라고 생각되네요.



중소기업 및 휴게시간

중소기업과 같은 기업도 2021년 안에는 모두 이 근로시간 단축이 적용된다고 하는데요. 과연 이러한 것을 지킬 수 있을지가 의문입니다. 일은 해야하고 끝마치지 못하면 제대로된 수당도 못받고 일을 하는 것은 아닌지... 


또한 워크숍, 세미나도 근로시간으로 포함된다고 하는데 참 아직은 구멍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흡연이나 커피를 마시는 시간도 근로시간에 포함된다고 하는데요. 제도 정착이 될때까지 많은 의견이 나올 것 같습니다. 


2018/04/26 - [사회 이슈] - IT업계 근로시간 52시간 단축 관련 소식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Vendor
    • 2018.08.03 16:42 신고
    중소기업기업의 52시간은 운영 여부는 갑인 대기업에 손에 달렸습니다. 대기업이 납기를 당겨 버리면 중소기업은 어떻게
    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냥 편법을 써서라도 운영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긴급 진행을 위한 급행료도 없고, 납기 단축도 안되는 현재 갑인 대기업과 을인 중소기업의 관계가 있는 이상, 52시간제요...
    천국의 이야기죠 !!!
    그럼 이런 말하는 분도 계시겠죠 !! 공정위에 말하라고요.??? ㅎㅎㅎ 호랑이 방구뀌는 소리지요 ㅡㅡ;;
    그렇게 하면 망하는 지름길 입니다.
    • 그렇죠.. 하지만 대기업은 52시간을 잘 지켜준다는 사실.. 갑을관계라 정말 안타깝네요